삼성·LG“세계 의료영상기기 시장 잡겠다”출사표

‘북미영상의학회’서 첨단기술 공개

삼성, 첨단 디지털 X-레이 선보여

LG, 고화질 수술모니터 등 출품

세계 의료영상기기 시장 잠식을 노리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북미영상의학회(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RSNA)’에 나란히참가해 최신 기술력이 집약된 첨단 기기를 선보여 주목된다. 현지시간 이달 27일부터 오는 12월1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RSNA는 세계 의료기기 시장의 오늘과 내일을 엿볼 수 있는 행사로, 전세계 의료기기 메이커들이 참가하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 5년째 이 행사에 참가 중인 삼성전자는 디지털 엑스레이 사업 진출 5년을 맞이해 최신 기술력이 집약된 디지털 엑스레이와 초음파 진단기기, 이동형 CT 등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였다.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제 102회 북미영상의학회(RSNA)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한 참관객들이 이동형 엑스레이 ‘GM85’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특히 기존 프리미엄 제품의 고성능 기능에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한층 더 완성도를 갖춘 신제품, 이동형 엑스레이 ‘GM85’를 전면에 내세웠다.

이 회사는 “혁신적인 이동성과 사용성, 저선량으로 구현하는 우수한 영상품질을 갖춘 ‘GM85’를 통해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삼성 의료기기의 비전과 가능성을 볼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전시존을 찾은 많은 방문객들이 ‘GM85’를 체험할 수 있도록 8대의 장비를 마련하고, 직접 체험을 하면 경품을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제 102회 북미영상의학회(RSNA)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한 참관객들이 이동형 엑스레이 ‘GM85’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GM85’는 동급 대비 콤팩트한 디자인과 가벼운 무게로 이동성이 뛰어나고 혁신적인 편의 기능을 제공해 출시와 동시에 국내외 학회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조영 증강 영상 기능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0A with Prestige’도 전시했다.

‘RS80A with Prestige’에 탑재된 ‘CEUS ’기능은 보다 높은 해상도로 미세한 병변의 진단력을 향상시키고 자동 영상 최적화 기능으로 더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돕는다. 올해 미국 FDA의 조영 증강 초음파 진단 승인과 보험 수가 적용이 진행됨에 따라 CEUS 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삼성 측은 내다봤다.

이 회사는 이번 ‘북미영상의학회’를 시작으로 최대 의료 시장인 미국에 본격 진출하기로 했다.

전동수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사장)은 “월드 베스트 DNA를 담은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전문의들이 빠르고 간편한 기능으로 더 자신감 있는 진단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화질 기술이 집약된 의료용 영상기기를 선보이고, 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이 회사는 이번 행사에 ▷붉은색 표현이 뛰어난 수술용 모니터, ▷진료와 환자 상담에 적합한 임상용 모니터, ▷필름을 사용할 필요가 없는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등 3종의 의료용 영상기기를 공개했다.

이 회사가 의료용 영상기기를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이끌어온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사업을 의료 시장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뤄진 조치다.

LG전자가 전면에 내세운 제품은 수술용 모니터다. 이 제품은 27인치 크기에 풀HD보다 4배 선명한 울트라HD(3,840×2,160) 해상도를 갖췄다. 픽셀 수는 800만개가 넘는다. 이 제품은 언뜻 보면 비슷해 보이는 붉은 색을 명확하게 구분해준다. 예를 들어, 복강경을 이용해 수술을 할 때 혈액, 환부 등을 또렷하게 구분한다. 또, 반응 속도가 빨라 복강경과 수술 집기의 움직임을 화면에 바로 띄워 정확한 수술을 돕는다.

이 제품은 방수와 방진을 적용해 수술 중에 혈액 등이 묻더라도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또렷한 화면과 넓은 시야각도 장점이다. 여러 명의 의사들이 수술을 함께 하는 경우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또렷한 화면을 볼 수 있다. 밝기는 가로와 세로가 각각 1m인 면적에 촛불 800개를 켜 놓은 수준인 800칸델라(cd/m2)를 구현한다.

이밖에도 27인치 크기의 임상용 모니터, 필름이 필요없는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를 선보이는 등 최첨단 기술력을 뽐낸다. 이 회사는 모니터 2종을 다음달부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는 내년에 한국, 미국, 유럽 주요 국가 등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정확하고 빠른 진료를 돕는 제품들로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윤재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