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림역 인근서 택시 전복사고…택시기사만 다쳐

2차로서 신호 어기고 좌회전하다

1차로 달리던 시내버스 들이받아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28일 오전 0시20분께 서울 구로구 지하철 1ㆍ2호선 신도림역 인근에서 개인택시가 부천 88번 시내버스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자 이모(60) 씨가 허리와 어깨에 통증을 호소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버스에 탑승객이 4∼5명 있었으나 부상자는 없었다”고 했다.

경찰은 택시가 구로역에서 신도림역 방향으로 직진하다 2차로에서 신호를 어기고 좌회전을 했고, 이 때문에 같은 방향 1차로를 달리던 버스에 부딪힌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기사 본인을 제외하고 인적 피해가 없어 이 씨가 범칙금 통고 처분 대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