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지율 60% 넘어…“트럼프 회담 효과”

[헤럴드경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 지지율이 60%를 넘어섰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2일간 전국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60.7%로 지난 10월 53.9%보다 6.8% 포인트 올라갔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30.4%였다.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이 60%를 넘어선 것은 2013년 10월(60.7%) 이후 3년 만이다.

아베 총리가 지난 17일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만나고 19일에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지인 페루 수도 리마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는 등 정상 외교를 전개한 것이 지지율 상승 요인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아베 총리와 회담한 지 4일 뒤인 지난 21일 공개 영상에서 자신이 취임하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탈퇴하겠다고 밝혔고, 푸틴 대통령 역시 정상회담 이후 일본과 영유권 분쟁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은 러시아 영토라고 주장해 아베 총리의 외교가 난관에 부딪혔다는 분석이 제기됐지만, 국내 지지율은 이와 무관하게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아사히신문이 지난 19~20일 벌인 여론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은 51%로,지난달보다 3% 포인트 높아졌다. 아사히 조사에선 72%가 아베 총리와 트럼프 당선인의 뉴욕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44.9%인 반면 제1야당인 민진당은 8%였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31.9%였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86.1%는 트럼프 당선인이 선거 과정에서 일본의 주일미군 경비 부담을 증액해야 한다고 언급했지만 그럴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TPP에 대해선 ‘미국이 탈퇴해도 추진하는 것이 좋다’(43.5%), ‘미국이 탈퇴하면추진할 필요가 없다’(43.2%)는 의견이 거의 비슷하게 나왔다.

다음 달 일본 야마구치(山口) 현에서 예정된 아베 총리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정상회담에서 영토문제 진전을 기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70%였다. 러시아와 경제협력 강화에는 53.2%가 반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