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 사용 시 휴식의 질 더 높다” 임상연구 결과 발표

- 안마의자 사용 후 뇌파의 알파파, 베타파 유의미한 감소 확인
-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의학적 효과 입증 첫 사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의 의학적인 효과를 입증한 첫 번째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한양대학교 생체의공학과 임정환 박사가 진행한 ‘안마 전·후 뇌 상태 변화 모니터링 기술’ 연구 결과, 안마의자 사용 시 보다 깊은 휴식 상태에 도달함을 뇌파 분석을 통해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성인 남녀 30명에게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의 안마의자 ‘렉스엘’에서 20분간 휴식모드 안마를 받도록 하고, 다른 30명에게는 동일 시간 동안 일반적인 방식으로 휴식을 취하게 했다. 

<참고 이미지 : 안마의자 사용/일반 휴식 후 알파파·베타파 변화>

그 결과 전두엽에서 발생하는 알파파, 베타파가 안마의자 사용 후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감소했으나, 일반적인 휴식 전후에는 차이를 확인할 수 없었다. 경계와 집중 등 긴장의 정도를 나타내는 알파파, 베타파의 감소를 통해 안마의자를 사용할 경우 좀 더 이완된 상태로 깊은 휴식을 취할 수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안마의자를 이용한 마사지의 근육 이완 효과가 뇌에 미치는 영향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첫 번째 사례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임정환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안마의자가 몸의 근육을 풀어주는 것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측면에 미치는 효과를 뇌파 분석을 통해 객관적으로 입증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11월 뇌공학 관련 학회에서 발표됐으며,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은 학술지 평가 기준인 SCI급 국제 저널에 논문 게재 예정이다.
# # #

김예지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