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들 “朴대통령, 내년 4월까지 하야해야” 한목소리

[헤럴드경제]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정·관계 원로들은 27일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로 인한 국정 혼란을 타개하기 위해박근혜 대통령이 빨리 사퇴할 것을 선언하고 늦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회동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관용 전 국회의장이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원로들은 우선 당면한 국가위기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박 대통령이 빨리 사퇴 계획을 밝힌 뒤 차기 대선 등 정치 일정과 시국 수습 등을 고려해 늦어도내년 4월까지는 물러나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국회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할 국무총리를 조속히 추천하고, 박 대통령은 새총리에게 국정 전반을 맡겨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퇴 시점을 내년 4월로 제시한 배경에 대해서는 ”현행 헌법에 따르면 대통령의궐위 시 60일 이내에 대선을 치르도록 규정돼 있는데 현재 각 정당의 사정이나 형편을 보면 선거를 치를 수 없다“면서 ”각 정당이 대선을 준비할 시간을 충분히 주고 여러 현안을 수습할 게 있기 때문“이라고 박 전 의장은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새 총리에게 맡겨야 할 ‘국정 전반’의 범위에 내치 뿐만 아니라 외치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박 전 의장은 ”물론“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재의 국가적 위기의 중대 요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다고 보고 여야에 개헌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박 전 의장은 ”오늘 제언은 박 대통령뿐만 아니라 국회, 여·야 모두에 대한 것“이라면서, 이 같은 제언을 언론에 공개한 만큼 박 대통령을 따로 면담할 계획은 없지만 ”이 자리에 참석한 사람을 (박 대통령이) 만나보고 싶다고 하면 만날 용의는 있다“고 밝혔다.

이날 4대 제언이 나오기까지 참석자들 간 갑론을박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각계 원로회의에서는 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 진행이 불가피하다는 의견과 대통령의 헌법 절차를 떠난 하야는 안 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박 전 의장은 전했다.

하지만 ”다수 의견은 대통령이 명백한 시한을 정해 하야를 선언하고, 여·야는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위해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야권 주도로 추진되는 국회에서의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절차는 보류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우리의 제언이 강제성이 있는 것은 아니고, 국정이 혼란스럽기 때문에 조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회동에는 박 전 의장을 비롯해 김수한·김형오·강창희·정의화·박희태·김원기·임채정 전 의장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 신경식 대한민국 헌정회장, 권노갑 전 민주당 상임고문,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 김덕룡 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송월주 스님, 최성규 목사 등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