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 10%는 날 대통령감으로 생각해”

[헤럴드경제]이재명 경기도 성남시장이 차기 대권후보로 급부상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 시장은 지난 26일 전남 곡성에서 ‘두려움에 맞서라’라는 주제로 시국강연을 열고 “내 고집대로 하다 보니 여기 곡성까지 왔다”며 인권변호사와 시민단체 활동가를 거쳐 정계에 입문한 과정을 소개했다.

이재명 시장은 차기 대선주자로서 부쩍 높아진 지지율을 언급했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이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3위(11.6%)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시장은 “국민의 10%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안 될까라고 생각한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전했다.

또한 이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날선 목소리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박 대통령이 나쁜 짓 하고 무능하고 무식한 것은 견딜 수 있다”며 “참기 힘든 일은 우리가 맡긴 권력을 최순실에게 맡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절대 스스로 그만둘 사람이 아니다”라며 “우리 역사에서 나라 팔아먹고, 분단시켜 이익 보고, 독재하고, 시민 학살하고, 부정부패 일으킨 사람들 한 번도 나쁜 짓에 책임진 적이 없다”고 일갈했다.

한편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시장은 ‘마의 벽’이라 불리는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0%를 넘기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