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식, “국정 역사교과서는 교육 문제…朴 대통령 지지율과 무관”

-국정 역사교과서, 구체적 현장 적용 방안은 미정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이준식<사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8일 현장검토본이 공개된 국정화 역사교과서에 대해 대통령이 누구인지, 대통령의 지지율이 얼마나 되는지와 관련없는 교육의 문제라고 강조하며 다시 한 번 추진 의사를 강조했다.

이 부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하며 기자들과 만나 “역사교과서는 우리 학생들의 교육과 관련된 내용”이라며 “교육은 대통령으로 누가 선출돼 어떤 정권이 들어서는지,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얼마를 기록하는지와 무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총리는 “국정 역사교과서의 폐기를 현재까지 고려한 바 없으며, 교육부는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다만 열심히 노력해 만든 질좋은 교과서가 교육 현장에서 적용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국정 역사교과서의 정확한 현장 적용 시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부총리는 “현재 언론 등을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와 검ㆍ인정 역사교과서를 혼용하거나, 시범학교에 적용해 운영한 뒤 전면적인 도입을 검토하는 등 시행 시기를 연기한다는 방안이 언급되고 있다”며 “교육부에선 정확한 현장 적용 방안에 대해 결정한 바 없다”고 설명헀다.

국정 역사교과서가 항일독립운동과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를 격하시키고, 친일파를 건국공로자로 세탁하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즉각 부정했다. 이 부총리는 “1948년 대한민국의 수립은 1919년 3ㆍ1운동과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항일독립투쟁 등의 결과 얻어낸 1945년 광복 등 모든 과정을 완성했다는 의미”라며 “독립투사들의 노력을 폄훼하는 게 아니며 건국과 관련해 지속되는 논란을 국민적 합의를 통해 통설로 확정해 나가는 과정”이라고 해명했다.

현대사 부분의 집필진 대부분이 역사 전공자 대신 보수적인 성향의 타전공 학자들로 구성됐다는 지적에 대해 이 부총리는 “현대사를 전공한 사람이 많지 않을 정도로 아직 역사로서 현대사는 통설적으로 받아들이는 내용이 많지 않다”며 “정치, 문화, 사회, 경제, 헌법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모여 집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