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부 첫 TV홈쇼핑 판매…“옴니채널 방식으로 한국 소비재 팔아요”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KOTRA(사장 김재홍)가 수출첫걸음 중소기업의 일본 중부지역 TV홈쇼핑 시장 진출을 위해 나선다. 

KOTRA는 일본 중부지역 대표 민영 TV채널인 중부일본방송(CBC)의 홈쇼핑 특별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소비재가 판매 된다고 28일 밝혔다. 이 방송에서 생활ㆍ건강ㆍ미용 등 수출첫걸음 기업 15개사 제품이 일본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이번 방송은 일본 토카이(東海: 아이치, 기후, 미에 3개현) 지역에서 한국 상품이 홈쇼핑을 통해 최초로 소개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지금까지의 한국에서 일본 중부지역으로의 수출은 지역 특성에 따라 자동차부품, 기계부품 등에 한정되어 있었는데 소비재 시장을 새롭게 개척한 것이다.

KOTRA는 중소기업의 효과적인 시장 진출을 위해, 일본 도쿄방송(TBS)의 홈쇼핑 제작을 전담하는 외주 제작사인 ‘그랑마르쉐’를 섭외했다. 그랑마르쉐가 한국 소비재 기업과 사전 면담을 통해 일본 홈쇼핑 통신판매시장 진입가능성을 판단했다. 최종 선발된 15개사 제품을 홈쇼핑과 온라인을 통해 병행 판매하게 된 것이다.

특히 이번 시장 진출은 일본에서 일반화되고 있는 ‘옴니채널(onmi-channel) 소비패턴’을 활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프라인과 온라인 점포를 넘나들며 구매하는 소비패턴을 감안해 KOTRA는 1회성 TV홈쇼핑 판매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온라인 판매도 병행케 지원함으로써 향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소비채널로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제작에 참가한 ‘그랑마르쉐’ 관계자는 “한국의 건강, 미용, 생활용품에 대한 일본 소비자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는 만큼, 이번 홈쇼핑 방영을 계기로 한국 소비재상품이 본격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김삼식 KOTRA 나고야무역관장은 “이번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우리 중소기업이 일본 중부지역 소비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통로가 마련됐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수출첫걸음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플랫폼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