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 유출 우려 높아진 중국, 기업 해외투자 제한할 듯

[헤럴드경제] 자본 유출 우려가 커진 중국에서 자국 기업들의 해외투자를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중국 기업의 100억달러 이상 초대형 인수, 10억달러 이상 해외부동산 투자, 핵심사업과 무관한 외국기업 10억달러 이상 투자시 승인 절차를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중국 기업들은 대형 인수 혹은 투자를 당국에 보고만 하고 까다로운 심사 절차를 거치지는 않았다. 국무원은 상무부를 포함한 관계부처가 이를 심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할 예정이다.

국무원은 이 밖에도 10% 이하의 외국 상장사 지분 매수, 외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중국 기업의 상장 폐지 등도 심사 대상에 포함할 방침이다.

소식통들은 국무원의 투자 제한조치가 발표되면 내년 9월까지는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 예정된 공산당 지도부 개편을 마무리할 때까지 경제 안정을 유지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는 것이다.

이 같은 조치는 경제성장률이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자본 유출이 증가하고 위안화는 약세를 보이는데 따른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는 개인과 기업이 자본을 빼돌리는 수단으로 해외 기업을 인수하거나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중국의 10월 말 기준 외환 보유고는 3조1200억달러로 전 달에 비해 457억달러가 줄어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