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인구 0.7%가 부 절반 차지…73%는 자산 1만달러도

부익부 빈익빈

전세계 인구의 0.7%에 불과한 자산 100만달러이상 백만장자들이 전체 부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 반면, 73%는 1만 달러도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크레디트스위스가 발간한 연례 세계 부 보고서(Global Wealth Report 2016)에 따르면 올해 기준 전세계 100만 달러 이상 자산을 보유한 백만장자는 약 3천300만 명으로 세계 인구의 0.7%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들이 보유한 자산은 116조6천억 달러로 전세계 부의 절반 가까이인 45.6%에 달했다. 이들 백만장자의 숫자는 2000년 이후 155% 폭증했다.

자산이 1만∼10만 달러인 이들은 8억9천700만 명으로 전체의 18.5%였다. 이들이 보유한 자산은 29조1천억 달러로 전세계 부의 11.4%였다.

자산이 10만∼100만 달러인 이들은 3억6천500만 명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으며, 이들이 보유한 자산은 103조9천억 달러로 전세계 부의 40.6%였다

반면에, 자산이 1만 달러 이하인 이들은 35억4천600만 명으로 전체의 73.2%에 달했다. 이들이 보유한 자산은 6조1천억 달러로 전세계 부의 2.4%에 불과했다.

빈곤퇴치운동을 벌이는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의 맥스 로슨은 마켓워치에 “이같은 엄청난 빈부 격차는 경제를 약화시키고, 사회를 불안정하게 한다”면서 “불평등은 충격적으로 높은 수준에 도달했고,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그는 “정부는 탈세를 철저히 단속하고, 공공서비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저임금 노동자의 소득을 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전세계의 부는 전반적으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백만장자 수 증가폭은 엔화강세에 기반한 일본이 73만8천 명으로 가장 컸고, 미국이 28만3천 명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에 영국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따른 파운드화 약세로 가계자산이 1조5천억 달러 쪼그라들고, 백만장자 수도 40만6천 명이나 급감했다.

전세계 백만장자 3천293만 명 중 한국의 백만장자 수는 2.1%에 해당하는 67만9천 명으로 집계됐다. 작년보다는 1만 명이 늘었다.한국의 백만장자 수는 미국(1천355만4천 명), 일본(282만6천 명),영국(222만5천 명), 독일(163만7천 명), 프랑스(161만7천 명), 중국(159만 명), 이탈리아(113만2천 명), 캐나다(111만7천 명), 호주(106만 명), 스위스(71만6천 명) 등에 이어 11번째로 많았다.

한국의 5천만 달) 이상 최고 부자 수는 2천500명으로 전년 대비 200명 늘어 세계 14위를 유지했다.한국의 10만 달러 이상 자산가 수는 1천397만6천 명으로 세계 인구의 3.5%를 차지해 미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 독일 이후 8번째로 많았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