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국회의장ㆍ원로 “朴 대통령, 4월에 하야하고 국회는 총리 추천ㆍ개헌 추진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정치 원로들이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모든 권한을 ‘국회 추천 총리’에 위임하고 늦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치 원로 10여 명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최순실-박근혜 게이트’로 촉발된 국정 공백 해결책을 논의했고 질서 있는 해결책으로 ▷불확실성 해소를 위한 박 대통령의 내년 4월 하야 ▷국회의 거국중립내각 국무총리 추천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개헌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위한 여야 협조 등 4가지 방안을 박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박 전 의장은 회동 뒤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하야 시한을 내년 4월로 잡은 데 대해 헌법상 대통령이 자리를 비우면 60일 이내에 대선을 치러야 한다는 점을 언급하고선 “각 정당이 대선을 준비할 충분한 시간을 주고 여러 현안을 수습해야 하니 4월 말까지는 시간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회를 향해선 거국중립내각을 꾸려나갈 총리를 조속히 추천하고 현재 국회적 위기 원인으로 지목되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꿀 개헌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국무총리의 권한에 대해선 박 전 의장은 “(박 대통령이) 국정 전반의 모든 권한을 (총리에게)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의장은 또 야 3당이 준비하고 있는 탄핵 대신 ‘명예로운 퇴진’을 명시한 데 대해선 “여러 가지로 이유로 하야하는 대통령과 국회, 국무총리 등이 원만하게 마무리를 지어달라는 얘기고 ‘명예로운’이란 내용 안에 어떤 내용이 담기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의화 전 의장은 “일부 전직 의장님들은 법적 절차인 만큼 이것저것 다 안되면 탄핵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박 전 의장과 정 전 의장을 비롯해 김수한ㆍ김형오ㆍ강창희ㆍ정의화ㆍ박희태ㆍ김원기ㆍ임채정 전 의장과 신경식 대한민국 헌정회장, 권노갑 전 민주당 상임고문, 김덕룡 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러한 4가지 해결방안을 박 대통령 측에 전달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