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 특허기술 민간에 무상제공…국세청, 전통주 산업 지원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세청이 전통주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산하기관인 주류면허지원센터의 전통주 특허기술을 민간업체에 무상 제공키로 했다.

국세청은 28일 28일 세종시 청사에서 주류면허지원센터가 보유한 국유특허 7건에 대한 통상실시권 계약을 8개 주류 제조업체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는 토정식품, 월류원, 착한농부, 제이엘, 차효움, 국순당, 입장주조, 술도가제주바당 등이 참여했다.

임환수 국세청장   [사진=헤럴드경제DB]

통상실시권이란 특허를 여러 사람이 일정한 범위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가리킨다.

국세청 주류면허지원센터는 다양한 양조기술을 개발, 국유특허로 등록한 뒤 대부분 민간에 무상 이전하고 있다.

특히 주류면허지원센터의 ‘동결 및 해동 공법의 아이스와인’ 제조기술은 월류원이 ‘그랑 티그르 S1974’ 와인을 개발하는데 활용돼 2016년도 와인페스티벌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등 좋은 성과를 얻었다.

이밖에 소화불량과 혈압, 콜레스테롤 등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준 누룩의 일종인 ‘홍국’을 이용한 홍소주 제조법, 제주 특산물인 참다래(키위)를 이용한과실 증류주 제조법 등 특허가 이번 무상이전 대상에 포함됐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전통주 산업의 경쟁력 증진을 위해 보유한 특허기술의 광범위한 활용을 적극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