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시민안전 최우선’…올해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휴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매주 토요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리는 시국 상황과 시민안전을 최우선 고려해 서울시가 올해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시는 28일 오후 2시 시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매년 12월 스케이트장을 개장하는 것이 시민과의 약속이지만, 대규모 도심 집회가 앞으로도 개최될 것으로 예상돼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부득이 이렇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당초 이달 20일 서울광장에 스케이트장 설치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26일 150만명 이사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가 예정되자 시민 안전을 위해 공사 시작일을 한주 뒤인 이날로 미뤘다.

서울시는 “서울광장 이외의 제3의 대체장소로 스케이트장을 이전 설치하는 방안도 고려했으나, 안전진단과 조성공사 등 물리적으로 한 달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스케이트장은 휴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대체장소로 잠실종합운동장, 어린이대공원(광진구 능동), 서울혁신파크(은평구 불광동), (구)경기여고, 장충단공원 등을 후보군으로 정해전문가와 함께 이전 설치가능 여부를 검토했다.

서울광장 스케이장 운영에 관한 부정적인 시민 여론조사를 결과도 한몫했다. 지난 24~26일 2417명이 참여한 긴급시민 여론조사(시 홈페이지 가입자 대상 온라인 패널 조사) 결과, ‘올해의 경우 운영지 않아야 한다’가 58.7%로 ‘운영해야 한다’(38.1%)를 압도했다.

서울시 모바일 투표시스템인 ‘엠보팅’ 조사에서도 참여자 597명 중 72.4%가 ‘운영하지 않아야 한다’로 답변, ‘운영해야 한다’ (27.0%)보다 높게 나타났다.

김의승 관광체육국장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개장할 수 없게 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 한다”며,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임은 감안, 올해는 부득이 여의도공원 스케이트장이나 올림픽공원 스케이트장을 이용해 줄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