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ㆍ특검ㆍ국조 앞두고 최고치 경신한 민주당…與는 3당 추락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탄핵과 국정조사, 특검을 놓고 국회가 격랑의 한 주를 맞이한 가운데 여야의 지지율도 극명하게 대비됐다. 탄핵 정국을 주도하며 정국을 이끌어간 더불어민주당은 지지율 최고치를 경신한 반면, 심리적 분당 상태로 내홍에 시달리는 새누리당은 또다시 최저치를 기록하며 3당으로 추락했다.

리얼미터가 ‘레이더P’의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전국 25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시나리오를 제시한 민주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2.5% 포인트 상승한 33%로 집계됐다. 지난 2주간 국민의당과의 공조에서 파열음을 내며 하락세로 돌아서기도 했지만, 탄핵 정국을 주도하면서 지지율이 반등시켰다. 


‘선 총리 후 탄핵론’을 고집했던 국민의당 또한 민주당과 발맞춰 탄핵안 통과에 주력하면서 지지율이 상승했다. 국민의당 지지율은 전주대비 0.7% 포인트 소폭 상승한 17.2%로, 2주 연속 상승하며 새누리당을 오차범위 내에서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새누리당 지지율은 갖은 내홍의 여파로 8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을 비롯한 비박계 전, 현직 의원이 집단 탈당한 데 이어 김무성 전 대표가 ‘박 대통령 탄핵’을 선언했다. 이처럼 계파간 분열 양상이 격화되자 지지율은 2.8% 포인트 내린 16.2%로 국민의당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새누리당은 TK(대구ㆍ경북)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선 문재인 전 대표가 21%를 기록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17.7%) 등 다른 대선주자들을 제치고 1위 자리를 고수했다.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은 6월 말 이후 약 5개월 이상 20%를 전후로 횡보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1.9% 포인트 오른 11.9%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11.8%)를 밀어내고 3위를 차지했다.

28일 발표된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13.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