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표결전…대통령, 제 입장은요…

진실성 담긴 내용 뭘지 촉각

3주째 침묵 모드인 박근혜 대통령의 입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지난주말 190만 촛불민심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가 초미의 관심이다. 이런 가운데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등 원로들이 내년 4월까지 하야할 것을 촉구해 변수로 떠올랐다.

▶이번주 입장 밝힐까=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나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히는 방안을 고심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굉장히 중요한 시국이고, 국민들의 뜻이 엄중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 고심중인데 이제는 해법을 제시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듣고 있다”고 했다.

2004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도 국회의 탄핵소추안 표결 직전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앞선 두 차례 대국민담화가 거짓으로 드러나고 검찰수사 등과 관련해 말을 바꿨다는 역풍만 불러일으켰다는 점에서 고민이 크다.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나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입장을 밝히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국정재개에 나서려는 듯한 모습으로 비칠 수 있어 부담이다. 박 대통령은 이번 주에도 국무회의나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탄핵이냐, 하야냐=대국민 입장 표명을 한다고 하더라도 내용이 관건이다. 국민들은 최소한 2선 후퇴와 함께 질서있는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상황 인식은 온도가 다른 것으로 전해진다. 사실상 헌정중단은 안된다는 논리로 하야나 퇴진은 어렵다는 쪽에 더 가깝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특별검사와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거나 검찰 조사와 탄핵소추안의 부당성을 지적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면 오히려 민심을 자극하는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관계자가 “형식이 중요한 게 아니고 메시지가 중요하다”고 한 대목에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청와대의 고민이 짙게 묻어난다.

결국 박 대통령이 전향적으로 결단을 내리지 못한다면 국회에 의한 탄핵의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