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 “마스크 쓰세요. 추워요”…황사에 찬바람 ‘서울 낮 5도’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월요일인 28일은 전날보다 기온이 조금 떨어지고 바람까지 불어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전국 곳곳이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외출 시 마스크를 챙기는 것이 좋겠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영하 0.2도, 인천 1.5도, 수원 0.6도, 춘천 0.6도, 강릉 1.5도, 대전 1.4도, 전주 3.4도, 광주 5.8도, 대구 0.9도, 부산 4.7도 등이었다. 서울은 이틀 만에 최저기온이 영하권(영하 1.3도)로 떨어졌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5∼12도로 전국 대부분 전날과 비슷하지만, 서울 최고기온은 5도로 전날보다 4도가량 낮다.


기상청은 기온이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가운데 화요일인 29일 오전까지 바람까지 약간 강하게 불어서 체감온도가 낮아져 추울 전망이라고 예보했다. 더욱이 불청객 황사까지 나타나 건강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25일 몽골 남부와 중국 북부에서 발원한 황사가 서풍을 타고 이날 한반도 상공을 지나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에 제주, 서해안, 일부 내륙에 옅은 황사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수도권, 강원 영서, 충남, 전북, 제주 지역에 미세먼지 농도를 ‘나쁨’ 수준으로 예보했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 등급으로 예보됐지만, 전 권역이 이른 오후까지 ‘나쁨’∼‘매우 나쁨’ 수준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조했다.

아침까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많고, 낮까지도 옅은 안개가 남아 있는 곳이 있으니 교통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29일 오전까지 서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일부 내륙에도 약간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부 먼바다와 동해 중부 먼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에서 1.5∼4.0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차차 낮아진다. 그 밖의 해상에는 0.5∼2.5m로 예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까지 먼 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이를 유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