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자원봉사로 기쁨 찾을 2만2000명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7일 올림픽 자원봉사에 지원한 9만1656명 대상으로 온라인 시스템에 입력한 정보를 토대로 심사를 진행해 각 직종별 선발 예정인원의 200% 정도인 4만3918명을 면접심사 대상자로 선발했다고 하고 26일 밝혔다.

1차 심사에서는 직종 구분 없이 18세 이상이면서 올림픽 3주 이상 또는 패럴림픽 2주 이상 근무가 가능한 사람에게 기본점수를 주었고, 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회에 모두 참여하겠다는 지원자와 국제 대회‧행사에서 자원봉사 경험이 있는 지원자에게 추가 점수를 부여했다.


또 17개 자원봉사 근무 직종 가운데 통역과 선수단지원 등 11개 직종은 해당 직무를 수행하는데 있어 필수적인 언어 구사능력, 기술, 경험 및 관련 전공 등을 심사기준으로 추가 적용했다.

조직위는 오는 12월부터 1차 심사를 통과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면접심사와 언어 레벨테스트를 실시한다.

면접심사는 전국 광역 시·도와 평창‧강릉‧정선 등 개최도시 자원봉사센터에서 동시에 진행하고, 1차 심사를 통과한 지원자의 참여의지 등을 확인해 자원봉사자 교육대상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면접 심사를 통과한 자원봉사 지원자들은 내년 3월부터 조직위가 진행하는 각종 교육프로그램에 참가해야 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올림픽 자원봉사 참여를 희망하는 지원자가 많아 모든 분들을 선발하지는 못했지만, 내년 4월까지 개최되는 테스트 이벤트와 향후 진행되는 다양한 행사에 우선 초대하는 등 대회가 끝나는 그날까지 함께 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선발된 자원봉사자 외에도 이미 평창군과 협의속에 자발적으로 관광 안내 활동을 벌이고 있는 지역 봉사대<사진>도 맹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