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지역 경기 부진”…청탁금지법 영향, 고금음식점 매출ㆍ소비 감소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올해 4분기 들어 2개월간(10∼11월) 수도권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각 지역의 경기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에 따르면 올 10~11월 기간동안 제조업 생산은 IT, 석유화학·정제, 철강 등 대부분의 주력업종에서 보합권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충청과 제주권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개선세가 주춤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동남권(부산·울산·경남)과 대경권을 중심으로 감소세가 뚜렷했다.

[표=10~11월 권역별 생산. 한국은행 제공]

조선·해운업 부문의 구조조정과 태풍·지진 등의 영향,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과 청탁금지법 타격까지 겹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청탁금지법 여파로 한정식 일식 등 고급음식점의 매출이 감소했고 호텔의 연회 및 레스토랑 매출도 일부 영향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는 수도권에서는 대규모 할인행사,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 등에 힘입어 가전제품 등을 중심으로 늘었으나 동남권과 대경권에서는 태풍 차바와 기업구조조정 영향 등으로 소폭 감소했다. 여타 권역에서는 보합 수준에 머물렀다.

품목별로 보면 가전제품 및 가구 판매, 잡화류 및 음식료품 매출이 늘어난 반면 고가의 선물용 상품, 화훼, 한정식, 일식·한우전문점 등의 고급음식점 소비 감소가 나타났다.

보고서는 “앞으로도 지역경제가 동남권 등에서 주력산업 부진이 이어지면서 개선세가 미약할 것”으로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