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박물관, 영문 캘리그라피 특별전 개최···대전 최초 영문 서예전, 성탄ㆍ새해 소재 소품들도 선봬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김화동, www.komsco.com)는 오는 29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화폐박물관(대전 유성구 소재) 특별전시실에서 영문 캘리그라피 동호회 ‘퍼스트스크립토리움’ 회원들의 특별전 ‘플로레오(flórĕo)’를 개최한다.

‘퍼스트스크립토리움(cafe.naver.com/firstscriptorium)’은 아직 우리나라에는 생소한 영문 캘리그라피를 알리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활동하고 있는 전국 규모의 영문 캘리그라피 동호회다. 특히 대전에서 처음 열리는 이번 영문 캘리그라피 전시회에는 14명의 작가가 엄선한 20여 점의 다양한 영문 캘리그라피 작품들을 전시한다.

라틴어 ‘flórĕo(플로레오)’는 우리말로 ‘피어오르다’라는 뜻으로, 모든 피어오르는 것들을 주제로 표현한 다양한 작품들과 아울러, 연말연시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소재로 한 아기자기한 소품들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전시회 기간 중인 오는 12월 4일과 18일(14시~16시) 양일에는 출품 작가들이 화폐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영문 이름 및 좋아하는 단어 써주기 등의 즉석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화폐박물관 관계자는 “아직 국내에는 생소한 영문 캘리그라피를 접할 수 있는 드문 기회이자 지역에서는 처음 열리는 특별전을 통해, 자칫 무기력해질 수 있는 겨울 날씨에 따듯한 활기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