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의 집념…미제살인사건 범인 쫓은 형사들

초심이 살아있는 사회 초년생의 강렬한 기억은 평생을 살아가는 나침반이 된다. 이는 사건 현장을 누비는 경찰관들에게도 마찬가지. 10여년전 ‘수사팀 막내’으로서 해결하지 못한 장기 미제사건을 끈질긴 집념으로 파고 든 강력팀 형사 두 명이 끝내 범인을 검거하고 유가족의 한을 풀어준 공로로 1계급 특진했다. 


서울 노원구의 한 가정주부가 대낮에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목졸려 살해당한 사건이 있었던 18년 전, 김응희 경위(52ㆍ왼쪽)는 이 사건을 맡은 막내 형사였다. 당시 도봉경찰서 형사 강력팀 전체가 수사본부에 투입될 정도로 큰 사건이었지만 현장의 범인 DNA와 혈액형, 현금입출금기 CCTV에 찍힌 범인의 흑백사진만으로는 사건 해결이 불가능해 결국 2년 만에 수사본부가 해체됐다. “피해자의 시신을 처음 발견한 초등학생 딸의 눈물을 잊을 수 없었다”던 김 경위는 광역수사대로 배치되자 다시 이 사건에 매달렸다. 그는 18년간 지갑에 고이 간직한 용의자 CCTV 사진을 단서로 8000명의 강력범죄 전과자를 조사해 우선순위를 매겼고 범인 오모(44) 씨를 3번째 순위에 올렸다. 김 경위는 오씨가 사는 경기도 양주의 한 아파트 앞에서 잠복근무 끝에 오씨가 버린 담배꽁초를 주워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고 18년 전 ‘그 놈’의 DNA와 일치한다는 결과를 받아들자마자 오 씨를 검거했다.

박장호 경위(53ㆍ오른쪽)) 역시 경기 용인 교수부인 살인사건 당시 수사팀의 막내였다. 그는 2015년 7월 일명 ‘태완이법’으로 불린 형사소송법 개정으로 살인사건의 공소시효가 폐지되자 과거 자신이 수사하다 미제사건으로 분류된 이 사건에 다시 뛰어들었다.

그는 당시 김모(52)씨와 A(67ㆍ사망)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이들의 관계를 캐물었다. 두 사람은 사건 당시에는 “사업 관계로 알았다”며 수사를 피했지만 이번에는 “모르는 사이“이라고 진술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원호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