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임직원 참여 HIV 캠페인 진행

- ‘Fighting HIV Together’ 캠페인 통해 HIV 감염인 응원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GSK(한국법인 사장 홍유석)는 ‘세계 에이즈의 날’을 기념해 지난 24일 HIV 감염인들을 응원하고 함께 질환을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은 ‘Fighting HIV Together’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GSK가 HIV/AIDS 질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HIV 감염인들을 응원하고자 전 세계적으로 펼치고 있는 활동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캠페인에서는 HIV 감염인들과 함께 질환에 맞서 싸우는 GSK 임직원들의 마음을 담은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졌다. 


홍유석 사장은 권투 글러브를 끼고 HIV에 대한 차별과 편견에 맞서 싸우는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임직원들은 HIV ‘레드 리본’을 상징하는 빨간색 목도리와 의류를 착용하며 HIV 감염인들을 향한 지지와 응원을 표현했다.

홍유석 GSK 사장은 “HIV/AIDS는 치료제의 발달로 이제는 충분히 관리 가능한 질환이 됐지만 감염인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질환과의 싸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GSK는 앞으로도 감염인들을 위한 더 새롭고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함과 동시에 꾸준한 질환 인식 개선 캠페인을 통해 감염인들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