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T-50 무사고 비행 5000회”… 38조 APT 사업 호재되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개 개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계열’ 항공기가 5000회 무사고 비행시험 기록을 달성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경상남도 사천 본사에서 T-50계열항공기의 무사고 비행시험을 기념하고 안전비행을 염원하기 위해 ‘T-50 무사고 비행시험 5000회 달성 기념식’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KAI 하성용 사장가 T-50 시제 1호기의 첫 조종사인 공군본부 감찰실장 조광제 소장, 방위사업청 항공기사업부장, 제3훈련비행단장, 제52시험평가전대장, 기품원 사천센터장 등 전·현직 T-50 시험비행 관계자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KAI는 정부 및 공군 등 관계기관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공군에서 비행시험을 담당하고 있는 공군 제52전대와 품질보증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기품원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향후 진행될 비행시험의 안전과 KF-X 개발성공, 미국 APT 사업수주 성공을 기원하는 타종행사를 가졌다.

KAI측은 “고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는 비행시험 단계에서의 5000회 무사고 비행 기록은 초음속 항공기 개발역사상 드문 사례로, 국내 비행시험 기술과 인프라가 세계적인 수준임을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AI측에 따르면 F-16, 그리펜, F-35, F-22 등 세계적 초음속 항공기들도 개발단계 또는 양산 초기(2000회 비행 이전)에는 크고 작은 사고들이 발생했다.

T-50 계열 항공기는 2002년 시제1호기의 초도비행을 시작으로 5000회 비행시험인 미국수출용 고등훈련기 T-50A의 국내 마지막 비행까지 14년간 무사고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KAI 하성용 사장은 기념사에서 “오늘의 성과가 있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정부 및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지원과 우리 엔지니어들의 열정으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었다.”며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KF-X 개발도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T-50 계열 항공기의 무사고 기록은 올해말 입찰 예정인 미국 공군 APT(Advanced Pilot Training) 사업자 선정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KAI는 T-50A 기종으로 사업자 선정에 도전하고 있다. APT 사업은 내년 초 기종평가를 거쳐 내년 말 기종이 선정될 전망이다.

KAI는 미국 록히드마틴과 함께 APT 사업에 입찰한다. 미국 보잉은 스웨덴 사브와 손을 잡았고 이외에도 미국 노스롭그루먼, 영국 BAE 등 총 4곳이 사업 수주 경쟁에 뛰어들었다. APT사업 규모는 38조원 가량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