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속도 2배 빨라진 기가 와이파이 출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KT는 무선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은 최대 1.7Gbps 속도로 무선 인터넷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데이터 요금 걱정 없이 대용량의 모바일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지난 2015년 3월 출시한 ‘기가 와이파이 홈’ 기기에 비해 속도와 안정성이 크게 개선됐다. 주파수 대역을 확대해 최대 1.7Gbps의 속도가 제공된다.


또 한 번에 많은 데이터가 몰려도 끊김 없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모리 용량이 기존 대비 4배로 개선돼 최대 200명까지 접속할수 있어 카페, 미용실 등 내방 고객이 많은 사업장에 적합하다.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의 월이용료는 5500원(3년 약정)이며 기가 인터넷(1Gbps) 이용 시 3300원 기가 인터넷 콤팩트(500Mbps) 이용 시 11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또 모바일과 ‘기가 UHD tv’를 동시에 결합한 고객의 경우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첫 ‘기가 스트리트’는 이태원 경리단길 일대의 ‘장진우 거리’로 KT는 올해 연말까지 ‘장진우식당’, ‘마틸다’, ‘그랑블루’, ‘칼로앤디에고’에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