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하늘이 두쪽나도 탄핵 의결…박 대통령과 그 일파 법대로”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의원이 29일 “하늘이 두쪽나도 탄핵 의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근혜 대통령을 의법조치해야 한다고도 했다. 전날 친박계 핵심 중진의원들이 박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한데 대한 입장이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친박 중진 입장에 대해 “아니 이 판을 여기까지 끌고 온 분들이 누구인데 이제와서 명예로운 퇴진이니 국가의 품격이니 얘기하느냐”며 “청와대로 쳐들어가도 시원찮을 판에


준법을 외치며 유례없는 평화집회를 한 국민들의 뜻은, 헌법을 유린하고 법치를 훼손한 대통령에 맞서 헌법질서 안에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로 ‘법대로’ 박근혜 대통령 및 그 일파를 의법조치하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분명히 말하건대, 하늘이 두쪽나도 정기국회 내에 탄핵 의결하고 헌법과 법률에 의거하여 그 일파들을 단죄해야 한다”며 “그냥 법대로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또 “괜히 국민들 이름 들먹이며 명예로운 퇴진 운운하는 것, 결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