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변호인 “광범위한 국정농단 의혹 관련 묻자 최순실 웃었다”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 최순실(60) 씨가 자신을 둘러싼 광범위한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어이없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최 씨의 변호인이 전했다.

최 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67) 변호사는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정곡빌딩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전날 최 씨를 만나 ‘사드배치, 경제정책, 인사까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데 사실이냐’고 묻자 최 씨가 웃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온갖 공직에 대한 문제를 최 씨의 국정농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은) 자꾸 헛소문만 퍼뜨리지 말고 입증을 해서 검찰에 정식으로 최 씨를 고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최 씨와 함께 각종 문화계 이권을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된 차은택(47) 씨 변호인이 ‘차 씨가 최 씨의 지시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났다’고 밝힌데 대해 “최 씨는 김 전 실장을 모르는데 무슨 지시를 내리느냐”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김 전 실장을 최 씨랑 엮어보려는 것 같은데 대통령이 내린 지시로 차 씨와 김 전 실장이 만난 것에 최 씨가 끼어들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최 씨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도 모르는 사이라고 말했다”고 알렸다. 그는 “최 씨는 공개적으로 사람 만나기를 꺼리는 스타일이고 만남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병원, 골프장 몇 번 가고 대통령 있는 청와대에 몇 번 왔다갔다 한 것 뿐이다”고 부연했다.

이 변호사는 향후 열릴 재판에 대해서는 “이번 사건의 핵심은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과정에서 무리가 있었는지, 선의로 모금했는지, 사적 이익을 취하려 했는지 등”이라며 “나머지 의혹은 곁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건 유출은 최 씨에게 기소된 혐의는 아니지만, 형을 가중하는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어서 이 부분 방어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