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모든 것 내려놓았다…국회 결정에 맡길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전격적으로 가진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이같이 밝힌 뒤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전날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중진의원들이 요청한 ‘명예로운 퇴진’을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청원 의원과 정갑윤, 최경환, 유기준, 홍문종, 윤상현, 조원진 의원 등 친박계 중진의원들은 전날 비공개 오찬 회동을 갖고 ‘임기를 채우기보다는 국가와 대통령 본인을 위해 명예로운 퇴진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허원제 정무수석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박 대통령은 허 수석으로부터 친박계 중진의원들의 의견을 전달 받은 뒤 “잘 알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담화에서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며 “하루 속히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벗어나 본래의 궤도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정치권에서도 지혜를 모아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