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퇴진선언] 민주 “탄핵 국면 탈출하려는 꼼수…탄핵은 계속 추진”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대통령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탄핵 국면을 탈출하려는 꼼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며 “하루속히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벗어나 본래의 궤도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담화는 2차 담화 이후 25일 만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최순실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대국민 사과를 했고, 지난 4일 담화에선 검찰과 특별검사 수사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