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황재균, LA다저스 2루수 영입 후보”

[헤럴드경제]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황재균(29)이 201시즌 LA다저스의 영입 후보 중 한명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스포츠 섹션에서 다저스의 내년주전 2루수 후보를 소개하며 황재균을 명단에 포함했다.

포브스는 “KBO리그에서 10년을 뛴 장거리 타자 황재균은 2015년과 2016년 장타력을 보여줬다. 그리고 2015년 올스타 홈런 더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소개했다.

[사진=osen]

올해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한 황재균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을 얻었고, 국내 구단과 협상 테이블을 차리는 대신 메이저리그 입성을 노리고 있다.

황재균의 주 포지션은 3루지만, 유격수로 프로야구 선수생활을 시작한 만큼 2루 수비도 가능하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는 황재균이 거포가 즐비한 3루보다 2루에서 더 경쟁력이 있다는 분석을 내놨고, 황재균은 그들의 요구에 맞춰 내야 전 포지션과 외야 훈련까지 소화했다.

올해 다저스의 2루를 책임진 베테랑 내야수 체이스 어틀리는 타율 0.252에 14홈런 52타점을 기록했다.

어틀리는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을 얻었고,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다저스는 주전유격수 코리 시거와 ‘키스톤 콤비’를 맞출 2루수를 물색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