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서 힘 받는 ‘시한부 하야’ 방점은 개헌?

비박계내 ‘동조자’규모가 최대 관건
일부선 ‘친박 청와대’야합 의혹제기

서청원 등 친박(親박근혜)계 핵심중진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시점을 못박은 하야 선언)’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새누리당에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르면 2일, 늦어도 9일 탄핵소추안 처리(이하 탄핵)가 이뤄지는 가운데, 이대로 ‘불명예 실각(失脚)’하면 후일을 도모할 수 없다는 위기감으로 풀이된다.

꽉 막힌 정국의 ‘마지막 해법’으로 탄핵 동참을 선언하고 나선 비박계의 고민도 덩달아 깊어졌다. 탄핵 이후 조기 대선(대통령 궐위 후 60일 이내)이 현실화하면 야당에 정권을 고스란히 넘겨줄 수밖에 없다. 박 대통령이 ‘4월 하야’를 선언하면,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통한 선(先) 개헌 및 정권 재창출의 기회를 노릴 수 있다. 친ㆍ비박의 ‘오월동주’ 가능성이 제기되는 지점이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친박계의 ‘박 대통령 명예 퇴진 요구’를 두고 비박계 내부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계의 입장이 돌연 바뀌었다”며 “탄핵 대신 질서있는 퇴진 정국으로 가면서 당권을 놓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바뀐 것 아닌가 생각한다. 이 대표가 친박 주류와 밀접한 대화를 하고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친박계와 청와대의 ‘야합’ 의혹이다. 나 의원은 이어 “친박계의 요구에 대해 박 대통령이 (어떤 형태로든) 결단을 하면 추가 담화가 나올 수 있다”며 “그러나 ‘잘못한 것이 없다’는 입장이 여전하다면 명예 퇴진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홍문표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의 사퇴를 ‘시간 벌기’라 하는 것은 구태적 발상”이라며 “청와대가 판단을 내리면 탄핵을 지나갈 수도 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의 명예 퇴진은 ‘헌정 중단 방지’ 차원서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내일이라도 박 대통령의 입장이 나오면 탄핵을 9일로 미룰 수 있다”며 “비박계 많은 분이 공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