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朴, 국정혼란 막기 위한 결단…여야 지혜 모으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한 데 대해 “국정혼란을 막기 위한 결단”이라고 평가하며 “정국안정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했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29일 오후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해 그 진퇴 여부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는 것은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는 무거운 결단”이라며 “대통령 권한을 내려놓겠다는 각오와 국정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의지를 담은 호소였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제 국회가 일정과 절차를 합의해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한 책무를 다 해야 한다. 정파를 초월해 정치권의 책임 있는 역할이 절실하다”며 “야당은 ‘탄핵을 피하려 한다’는 식으로 공격만 할 일이 아니다. 초당적 자세로 난국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새누리당은 다시 한 번 무거운 반성을 하며, 대통령의 결단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비장한 각오와 자세로 정국안정을 위해 매진하고, 국정 정상화를 위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