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탄핵 후에도 퇴진 가능”…‘親朴계 퇴진론’ 일축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친박계가 ‘질서 있는 퇴진’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한 데에 야권은 차질없이 탄핵 절차를 밟겠다고 강하게 맞대응했다. 박 대통령이 퇴진을 원한다면 탄핵 추진 후에도 퇴진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친박 중진이 대통령에게 퇴진을 건의했는데, 퇴진 건의가 진정성을 가지려면 서청원 의원 정도의 중진이 청와대에 들어가서 대통령과 면담을 하고 설득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사진=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료를 읽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어 “이런 중대한 사안을 본인들끼리 얘기하고 정무수석 통해 전달하겠다고 한다”며 “탄핵을 앞두고 정말 책임 있게 고민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오히려 탄핵 일정을 앞당겨야 한다고 결심하게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친박계의 퇴진 제안이 비박계의 탄핵 동참을 무마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실제 비박계 내에선 이날 친박계의 퇴진 제안이 나온 이후 “대통령이 퇴진을 수용한다면 탄핵은 불필요하다”는 의견도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원내대표는 “조속히 준비를 서둘러서 이번 주 내에 탄핵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탄핵에 동참할 새누리당 의원에게도 호소드리겠다. 나라가 너무 혼란스럽다. 빨리 준비해서 예측 가능한 국정 일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김성식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어 “대통령이 정말 퇴진하겠다면 탄핵 후에도 퇴진할 수 있다. 탄핵은 퇴진 여부와 무관하게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역시 탄핵 일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박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과 질서있는 퇴진을 제안했지만, 대통령이 거부했고 검찰 수사도 외면했다”며 “새누리당 일부에서 거론하는 대통령 용퇴 건의, 개헌 논의 제안으로 탄핵 열차를 멈출 수 없다”고 단언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탄핵은 탄핵이고 퇴진은 퇴진이고 개헌은 개헌”이라며 “탄핵안 통과 이후 개헌도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 지금은 탄핵안 통과에 모든 걸 집중하자고 제안한다”고 선을 그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