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 12월 2일 朴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추진 합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야 3당이 28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내달 2일에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그리고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선 이같이 결정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탄핵안 의결 시점으로 (본회의가 예정된) 내달 2일 또는 9일을 가지고 얘기를 했고 가능한 한 이른 시일 안에 처리하도록 노력하되, 최종 결정은 지도부가 새누리당 의원들의 상황을 고려해 판단할 문제”라며 라고 말했다.

아울러 야 3당은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와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특검 후보자 제출도 오는 29일 마무리하기로 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특검 후보군은 상당 부분 압축돼 있는 상황”이라며 “제대로 수사할 수 있고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특검이 추천돼야 한다는데 야 3당이 동의했고 법정 시한이 내일까지라 빠른 시일 내에 당 대표님들이 만나 합의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