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안종범, 국민연금 삼성 합병 지휘 보도는 사실무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작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건과 관련해 직접 국민연금공단 의결권 결정 과정을 지휘했다는 보도에 대해 “완전한 오보”라고 부인했다.

청와대는 29일 배포한 자료에서 “청와대 관계자가 ‘연금 건은 안 전 수석이 다 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하는데 이는 완전한 오보”라면서 “관련내용을 확인한 결과,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기자에게 해당 발언을 한 사실도 없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안 전 수석이 보건복지비서관실에 찾아와 최광 전 이사장 사퇴를 압박했다는 것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담당 비서관실 확인 결과, ‘당시 안 전 수석이 회의중에 찾아온 적도 없을뿐만 아니라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 전혀 사실무근이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복지부도 당시 복지부 관계자들에게 확인결과 기사내용과 같이 언급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면서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도 ‘복지부장관 시절 삼성 합병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어떠한 지시도 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특히 해당 언론사를 상대로 “청와대 누구한테 이런 발언을 들었는지를 명백히 공개하고 사실과 다른 기사에 대해 즉시 정정해야 할 것”이라면서 “만약 정정하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안 전 수석이 복지부 실무라인을 제쳐 놓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건과 관련해 국민연금공단 의결권 결정 과정을 직접 지휘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 언론은 청와대 관계자을 말을 인용해 “안 전 수석이 다 한 것”이라며 연금의 독립적인 의사결정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