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자켓 위스키, 12년ㆍ17년 숙성 연수를 찾아라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12월부터 이벤트

-1등 4인동반 골프투어 등 총 1억원 상당 경품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는 지난 4월 출시한 36.5도 프리미엄 저도수 위스키 ‘그린자켓(Green Jacket)’ 소비자를 대상으로 총 1억원 상당의 경품이 걸린 ‘그린자켓 12년ㆍ17년 숙성 연수를 찾아라’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위스키를 음용하는 소비자들에게 숙성 연수의 중요성을 알리고 그린자켓이 국내 유일의 숙성 연수가 표기된 저도 위스키 제품임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36.5도 프리미엄 저도수 위스키 ‘그린자켓’ [사진제공=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이벤트 기간은 오는 12월부터 2017년 2월말까지 3개월간이며 그린자켓을 음용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고객은 그린자켓 제품 상단의 숙성 연수가 표기된 부분을 사진으로 촬영 후 그린자켓 운영본부(1670-1712)로 이름과 업소명을 함께 적어 메시지를 보내면 자동 응모된다.

당첨자는 이벤트 종료 후 온라인 방송 등을 통해 공개 추첨 형식으로 선발될 예정이다.

추첨을 통해 선발된 1등 1명에게는 ‘스코틀랜드 턴베리CC 4인 동반 골프투어’ 기회가 제공된다.

턴베리CC는 박인비 선수가 2015년 메이저대회 4개를 석권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꿈을 이룬 역사적인 골프장으로 최근 미국 대통령 당선자 도널드 트럼프가 소유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2등 17명에게는 전국 제휴 골프장 이용 및 골프용품 구입이 가능한 골프문화상품권 100만원권이 주어지며, 3등 170명에게는 30만원 상당의 시계형 골프 거리측정기를 각각 증정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그린자켓 홈페이지(www.GreenJacketWhisky.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일주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대표는 “최근 국내 위스키 시장에서 숙성 연수가 점차 사라지며 위스키 가치 척도에 대한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들이 위스키 숙성 연수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출시한 그린자켓은 국내 유일의 숙성 연수가 표기된 36.5도의 저도 위스키다. 숙성 연수를 표기하지 않은 무연산(No age statement) 위스키와 첨가물이 있는 기타주류와 달리 12년 이상 숙성된 100% 위스키 원액만을 사용하고 있다. 오랜 기간 숙성된 고품질의 원액을 글렌피딕 몰트마스터가 블렌딩해 부드러운 목넘김과 달콤함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