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미잡티제거, 레이저치료의 핵심 포인트 미리 체크해야

피부미인의 기준이라 할 수 있는 하얀 피부, 깨끗한 피부는 여성은 물론 남성들도 간절히 원하고 있다. 그러나 기미, 잡티 없이 말끔한 피부를 갖고, 유지하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이때 필요한 것이 기미주근깨레이저 치료다.

우선 피부질환 중 가장 흔한 편에 속하는 기미는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과다한 자외선 노출이나 내분비 이상, 영양부족 등 후천적인 요소도 높게 작용한다. 그 중 자외선은 기미 외에도 탄력저하, 주름, 주근깨까지 유발하는 색소질환의 주요 원인이다.

일단 한번 발생된 기미, 주근깨, 잡티는 방치해도 쉽게 나아지지 않으며, 집에서 하는 관리로는 피부미백 효과에 한계가 있다. 때문에 피부과 레이저 시술을 통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레이저를 활용한 모든 기미치료가 매번 효과적인 것은 아니다. 이에 대해 부산해운대센텀 뮬 피부과 최윤덕 원장은 “환자들의 피부 상태 및 색소종류가 다르기 때문에 본인에게 맞는 방법을 이용해서 치료를 받아야 더욱 효과적인 색소치료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기미, 주근깨, 잡티, 검버섯, 오타모반, 오타반점(어브넘), 반문상모반, 밀크커피반점, 베커씨모반, 군집성흑자증, 색소침착 등 색소질환 종류에 따라 그 치료방법도 달라진다.

또 다양한 원인에 발생하는 색소질환은 사람마다 색소가 생기는 부위, 피부타입, 색소의 깊이, 모양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이러한 요소까지 모두 고려해야 한다. 레이저 치료시에는 이러한 모든 요소를 고려하고, 그 결과에 맞는 레이저장비를 선택할 수 있어야 효과적인 색소치료를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레이저 장비 선택 후에도 조사기간, 파장 등도 맞춤 적용해야 하는 까다로운 치료가 필요하다.
 
따라서 레이저 색소치료를 원한다면 따져봐야 할 것이 많다. 색소제거전문 레이저 장비가 다양한 곳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각 레이저들의 특징을 잘 살리고 적절히 조합한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 이러한 치료 과정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숙련된 피부과 전문의 선택도 중요하다.

레이저 색소 치료를 진행하면서 색소의 색깔들도 변해가고 피부상태도 변화한다. 따라서 같은 레이저를 사용하더라도 디테일한 치료기법을 달리 하거나, 다른 파장의 레이저를 적절히 조합하는 등의 맞춤치료가 필요하다.

최 원장에 따르면 피부 깊이에 따라 다양한 파장과 펄스폭을 지니고 있는 명품 색소 레이저인 피코웨이, 피코슈어, 레블라이트, 젠틀맥스 프로 등을 이용해 눈에 보이는 색소 외에 숨어있는 색소질환까지 환자 개개인에 따른 맞춤 치료로 보다 더 효과적인 색소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이처럼 색소질환은 원인, 증상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치료과정 또한 매우 세밀하게 분류될 필요가 있다. 자칫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다면 치료 후 오히려 증상이 악화될 우려도 있다. 다양한 요소를 고려한 후, 피부에 대한 이해와 임상경험이 풍부한 피부과전문의에게 증상에 맞는 치료를 받아야만 깨끗한 피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예지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