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체감경기 1p 올랐지만…

BSI 72…일단 보합권 벗어나

내달 업황전망은 제자리걸음

기업 체감 경기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제조업의 11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2로 10월(71)보다 1포인트 올랐다.

지난 7월 72에서 8월 71로 떨어진 뒤 석 달간 보합권을 유지하다 이달 들어 간신히 1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상황을 나타낸 지표로 기준치인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달 조사는 지난 15∼22일 전국의 3천313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2천789개 업체(제조업 1천731개, 비제조업 1천58개)가 응답했다.

하세호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과장은 “이달엔 석유정제업종의 정제마진 호전과 자동차 업계의 파업종료, 철강(1차 금속)업종의 열연 가격 인상 등이 지수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반면 전자업종은 갤럭시노트7의 단종 사태가 부정적 영향을 줬고 시멘트·레미콘 등의 비금속광물 업종도 지수가 하락했다.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11월 업황 BSI가 각 72로 10월보다 2포인트, 1포인트씩 올랐다.

대기업의 업황 BSI는 77로 전월보다 4포인트 올랐지만 중소기업은 64로 3포인트떨어졌다.

세부항목별로는 매출 BSI가 전월보다 5포인트 오른 것을 비롯해 생산, 신규수주, 가동률, 자금 사정 등이 전월대비 올랐지만 채산성 BSI는 87로 전월대비 1포인트 내렸다.

제조업체들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부진(24.2%)을 가장 많이 꼽았지만 이어 불확실한 경제 상황을 지적한 응답이 20.3%에 달해 전월보다 3%포인트 늘었다. 제조업의 12월 업황전망 BSI는 72로 전월과 변동이 없었다.

비제조업의 11월 업황 BSI도 73으로 10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지만 12월 업황전망 BSI는 72로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황유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