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법무장관 이임식] “수없이 많은 고민 했다…어려워도 정도 지켜달라”

- “법무ㆍ검찰 개혁 요구 등 어려운 상황 지속될 수도”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김현웅(57ㆍ사법연수원 16기) 법무부 장관은 2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사직을 결심하기까지 수없이 많은 고민을 했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무엇이 올바르고 더 나은 길인지 심사숙고한 끝에 사직하기로 했다”고 사임 이유를 밝혔다.

이날 김 장관은 “장관으로 취임한 이후 오직 ‘민무신불립(民無信不立ㆍ윗사람이 신의가 없으면 백성이 동요해 이탈하게 된다)’의 자세로 국민에게서 신뢰받는 법무 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쉼 없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법ㆍ·검찰은 국가 존립의 근간인 법질서 확립을 이루어 낼 막중한 책무가 있음을 한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어려울수록 원칙과 정도를 굳게 지키고 각자 맡은 바 임무를 흔들림 없이 수행해 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앞으로 법무ㆍ검찰 개혁에 대한 각계의 요청이 빈발하는 등 쉽게 헤쳐나가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될 수도 있다”면서 “부위정경(扶危定傾ㆍ위기를 맞아 잘못된 것을 고치고, 바로세운다)이란 말처럼 그동안 우리 모습을 되돌아보고 법무·검찰에게 주어진 소명이 과연 무엇인지 다시 한 번 깊이 인식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장관은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 지금의 문제를 하나씩 해결하고, 오직 국민의 뜻을 소중히 받들어 공정하고 바르게 법집행을 해나간다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법무·검찰로 우뚝 설 수 있다”고 거듭 말했다.

김 장관은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60ㆍ구속기소) 씨와 공동정범으로 지목되고 피의자로 입건된 이튿날인 지난 21일 박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김 장관의 재임 기간은 510일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