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계획대로 내달 9일까지 박대통령 탄핵, 달라진 것 없다”

[헤럴드경제] 남경필 경기지사는 “국회는 계획대로 12월 9일까지 박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해선 시간이 없다. 달라진 것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이 모두 지켜보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역사적 소명을 잊지 말아야 하고, 탄핵 찬성 입장을 밝힌 새누리당 의원들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그는 대통령은 조건 없이 사퇴해야 하고, 탄핵은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하며, 국회는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