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탄핵에 개헌 조건 걸면 ‘꼼수 아니냐’ 얘기 들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무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사진>가 2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면에) 개헌 조건을 걸면 걸수록 국민들에게서 ‘또 꼼수가 있는 것 아니냐, 정치적 이해 관계 때문에 이합집산하는 것 아니냐’ 이런 얘기를 들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내에서 탄핵과 개헌 동시 추진을 주장하는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 등을 겨냥한 것이다.


남 지사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개헌을 탄핵에 묶기 시작하면 나에게 유리한지 불리한지 정치적 이해관계가 들어간다”며 “탄핵 절차를 12월 9일까진 끝내고 나서 이후에 얘기하면 된다. 지금은 탄핵에 모든 걸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중진 의원들이 박 대통령에게 사임 시점을 명시하는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는 소식에 “대통령이 물러난다고 얘기하면 굳이 탄핵할 필요는 없지만 그걸 기다릴 순 없다”며 “날짜를 정해놓고 그 안에 대통려잉 물러나면 상황에 따라 정치권이 다시 논의하면 되지, 이거 때문에 탄핵 날짜와 절차가 흔들려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친박계가 ‘명예로운 퇴진’을 논의한 배경에 의구심을 표했다. 남 지사는 “이게 국가를 위한, 흔히 대통령을 위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더 자신들의 정치적 생명을 연장하려고, 사익의 동기가 더 크다는 의심이 든다”며 “탄핵 절차가 진행되면 (친박 핵심들이) 어떻게 탄핵을 부결시킬까 골몰하지 않을까 걱정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친박 핵심 의원들은 본인들 얘기도 해야 한다”며 “나라와 당을 위해 대통령께 물러나달라고 얘기했으면, 본인들이 진정성이 있고 나라를 생각한다는 충정을 얻기 위해선 친박 지도부도 빨리 조건 없이 물러나겠다는 것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해 ‘킹메이커’ 역할론이 대두된 김 전 대표와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일단 탄핵을 끝내고 나서 새누리당이 해체하고 나면 얼마든지 얘기할 수 있다”며 “지금 당을 유지하며 어떻게 리모델링을 적당히 할 건지 논의에 머물러 있다면 누군가와 협력을 얘기하기엔 시기상조”라고 일축했다. 남 지사는 친박 지도부의 사퇴 거부에 반발해 지난 22일 김용태 의원과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