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 독일서 G20 재무차관 회의…세계경제 불확실성 대응방안 논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기획재정부는 다음달 1일 독일 베를린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가 열려 최근 확산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 움직임과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에 대한 대응방안에 대애 논의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독일이 2017년 G20 의장국을 맡은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것으로, 내년 7월 7∼8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앞서 주요 의제와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재부에서는 송인창 국제경제관리관 등 대표단이 참석한다.

송인창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사진=헤럴드경제DB]

기재부 대표단은 ‘국제금융체제’ 세션에서 선도발언을 하고 최근 세계적인 신고립주의와 보호무역 추세에 대응해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아울러 세계경제의 불확실성과 금융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G20 차원의 정책 공조를 촉구할 계획이다.

재무차관 회의 전날인 11월30일에는 ‘세계경제 회복력 강화’를 주제로 국제기구, 민간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G20 콘퍼런스도 열린다. 12월 2일에는 아프리카 투자협약 전문가 그룹 회의, 국제금융체제 실무그룹 회의, 정책 공조 실무그룹 회의가 잇따라 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