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매직→SK매직 “공유경제 선도기업 되겠다”

-SK네트웍스, 대금 완납 따라 사명 변경…해외수출 강화될 듯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동양매직이 ‘SK매직’으로 사명을 바꾸고, 공유경제 시대 선도에 나선다.

SK네트웍스는 지난 28일 동양매직 지분 100%의 매매대금 지급을 완료하고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과 NH투자증권, 글랜우드PE 등 거래 관계사 경영진이 참여한 가운데 거래종료식(Deal Closing)을 열었다. 

[사진설명=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왼쪽)과 강경수 SK매직 대표가 지난 28일 거래종료 행사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동양매직은 29일부로 사명을 SK매직으로 변경하고 새 출발을 선언했다. 대표이사는 기존 강경수 대표가 맡는다.

문 사장은 “SK매직이라는 사명은 생활가전 브랜드로서 기본에 충실하고 완벽함을 추구해 온 전통성을 지닌 ‘매직’과 ‘SK’의 스마트하고 혁신적인 이미지를 결합한 것”이라며 “고객의 행복한 생활을 위해 안주하거나 타협하지 않고 완벽함을 위해 본질을 끊임 없이 혁신해 나가 공유경제 시대를 이끄는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SK매직은 향후 계열사 편입신고, 상표권 등록 및 사업장 간판 교체 등의 과정을 거쳐 내년 초 공식적인 출범행사를 치를 예정이다.

SK매직은 그동안 강점을 지녀온 생활환경·주방가전 분야 입지를 공고히 하면서, 렌탈시장에서 SK의 브랜드파워와 마케팅역량을 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연구개발 투자 확대를 통해 제품군을 확대하고, SK네트웍스의 해외망을 활용해 중국, 중동, 동남아 등 글로벌 수출물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