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용서하는 사람은 딱 한명, 자기자신”

[헤럴드경제]희대의 국정농단 사태로 파국의 위기시국을 맞은 가운데, 전여옥 전 국회의원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전 전의원은 2012년 출판한 ‘i 전여옥’이란 책에서 당시 박근혜 의원이 왜 대통령이 될 수 없는지, 또 되어서는 안되는지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이 될 수도 없고, 또 되어서는 안 되는 후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이른바 인문학적 콘텐츠는 부족했다. 신문기사를 보고 분석하는 능력이나 해석하는 깊이 같은 것은 참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매우 성실하고 자기가 맡은 일에 대단한 책임감을 갖고 있는 장점도 있었으나 그 장점이 때로는 ‘강고한 원칙’, ‘한 치 여유도 없는 답답함’으로 내게 다가왔다”고 전했다.

또 “나와 박근혜 의원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었다. 나는 ‘정권 교체’만 되면 OK였으나 그녀는 그 이상을 원했다. 그녀는 대통령이 되고 싶어했다. (중략) 박근혜의 권력 의지는 대단했다. 나는 그녀를 관찰하면서 아 저렇게까지 대통령이 되고 싶을까 싶었다. 그러면서 몇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녀에게 있어서는 권력이란 매우 자연스럽고 몸에 맞는 맞춤옷 같은 것이라는 것, 그리고 더 나아가 생활필수품이라는 것을 말이다”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근혜에게 한나라당은 ‘나의 당’(My party)‘이었다. 대한민국은 우리 아버지가 만든 ’나의 나라(My country)‘이었다. 이 나라 국민은 아버지가 긍휼이 여긴 ’나의 국민(My people)‘이었다. 물론 청와대는 ’나의 집(My house)‘이었다. 그리고 대통령은 바로 ‘가업’, 즉 ’마이 패밀리스 잡(My family’s job)’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여옥 어록’은 SNS에서는 14가지로 정리돼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그 내용은 “박근혜 위원장은 자기의 심기를 요만큼이라고 거스르거나 나쁜 말을 하면 절대로 용서하지 않는다. 그가 용서하는 사람은 딱 한명 자기 자신이다.”에서부터 시작해 “여러분, 한 번 속으면 속인 사람이 나쁜 놈입니다. 그러나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입니다!” 등의 내용 등으로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