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대국민담화] 민주노총, “대통령 발언수위 국민 요구와 괴리”

- “30일 총파업은 계속”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자신의 임기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29일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민주노총은 “국민 요구와 괴리된다”며 30일로 예정된 정치 총파업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9일 민주노총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담화 직후 “자신의 임기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했으나 즉각적인 퇴진이 아닌 한 국민 요구와 괴리 된다”며 “30일 예정된 총파업을 더욱 가열차게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2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일부터 정치 총파업에 돌입키로 하고 30일을 자영업자와 농민은 물론, 각 대학학생들이 동맹휴업, 철시를 하는 ‘시민 불복종의 날’로 선언한 바 있다.

이번 총파업은 1987년 노동자대투쟁이후 처음 열리는 정치적 성격의 총파업이다. 노동계는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온 성과 연봉제와 일반해고 도입 등 노동 4대 입법을 저지 하기 위해 박근혜 정권 퇴진 운동에 매진한다는 입장. 최대 산별노조인 금속노조를 비롯, 공공부문 등 총 30만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정부는 “근로조건과 무관한 정치 파업으로 불법파업”이라고 규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