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퇴진선언]노회찬의 한줄 평, “난 여전히 대통령, 국회서 합의 못하면 임기 다 채운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박근혜 대통령의 29일 3차 대국민담화를 두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국회 합의가 없다면 임기를 다 채우겠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노 원내대표는 29일 박 대통령 대국민담화 이후 트위터를 통해 “3차 담화 한 줄 요약, 나는 아무 잘못 없지만 국회에서 여야가 날 쫓아낼 시점과 방법에 합의하면 법에 따라 쫓겨나겠다. 한 줄 해석, 나는 여전히 대통령이며 국회에서 합의 못하면 임기를 다 채울 것이다”라고 했다. 


박 대통령이 스스로 퇴진 의사를 밝히지 않고서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하는 데에 따른 비판이다. 이날 야권은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를 두고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여야 지도부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감안, 국회로 책임을 떠넘긴 것이란 비판도 불거졌다.

이날 박 대통령은 대국민담화를 통해 “대통령직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며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방안을 만들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