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퇴진선언]‘질서있는 퇴진’?탄핵? 개헌? 국회로 넘어온 공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 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다.

일단 가장 유력한 방안으로는 지난 27일과 28일 국가원로와 친박 핵심 인사들이 제안한 ‘질서있는 퇴진’ 방안이 꼽힌다. 국회 추천 총리가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고, 거국내각을 구성한 뒤 박 대통령의 퇴임 시점과 차기 대선일정을 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이날 담화에서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한 자신의 공모 혐의를 부인한만큼, 야권이 탄핵을 그대로 추진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그러나 비박계 일부에서도 친박 핵심이 제안한 ‘질서 있는 퇴진’안에 대한 공감 분위기가 있는만큼, 탄핵 동력은 떨어진 것이 사실이다.

개헌을 통해 현 대통령의 임기 단축과 차기 권력 구조를 함께 논의하는 방안도 있다. 이 경우 문재인 전 대표가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주류의 입장이 관건이다. 문 전 대표와 민주당 주류는 개헌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