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퇴진선언] 김용태ㆍ남경필 “대통령 사퇴는 지체없이, 탄핵은 흔들림 없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친박(親박근혜)계 지도부의 ‘대통령 엄호’에 반발해 탈당한 김용태 무소속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흔들림 없이 강행해야 한다”고 여야 정치권에 촉구했다.

김 의원과 남 지사는 2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한 시간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먼저 “박 대통령은 지금 이 순간까지도 자기 처지를 모면해보고자 온갖 용을 쓰고 있다”며 “그러나 어림도 없는 소리다. 국민과 역사가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이 국회에 공을 넘겨 어물쩍 시간을 끌어 보려 하지만, 여야는 흔들림 없이 정기국회 안에 탄핵소추안을 의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남 지사 역시 “국회는 계획대로 9일까지 박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며 “달라진 것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남 지사는 “새누리당은 역사적 소명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특히 탄핵 찬성 입장을 밝힌 새누리당 의원이 흔들리면 안 된다”고 비박(非박근혜)계 의원들에게 호소했다.

남 지사는 또 “대통령은 지체없이 사퇴하고, 탄핵은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며 “국민 모두가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