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퇴진선언] 박원순 “반성 없는 朴 대통령, 탄핵 절차 진행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직후 “반성 없는 대통령은 즉각 퇴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피력했다.

박 시장은 이날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대한 입장 발표문에서 “여전히 국민들의 분노를 느끼지 못하고 있고 꼼수로 상황을 모면하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박 대통령이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며 최 씨와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을 일축한 데 대해 “특히 국정농단에 대해 시종일관 책임회피를 하며 잘못한 것이 없다는 주장은 국민을 또다시 우롱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책임회피에 급급하지 말고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신의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는 발언을 놓고선 “자기 스스로 퇴진을 결단하지 않고 국회에 공을 던지는 것은 또다른 정치적 술수”라며 “국회가 의견을 모으기 힘든다는 점을 감안한 식물대통령의 임기연장 수단”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예정대로 탄핵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며 “기필코 국민이 이긴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