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 3.0’, 관광벤처 투자펀드 2019년 까지 1200억원 결성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30일 관광산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관광벤처기업에 대한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작년에 이어 ‘관광벤처기업 육성 제2호 펀드’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총 200억 원 규모로 결성됐다. 정부는 관광 분야도 융ㆍ복합 추세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아이디어 사업이 생겨나고 있으나 자본력이 부족함에도 금융시장에 자금조달 통로가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실정을 감안해 이 펀드를 조성했다.

관광벤처기업인들 [한국관광공사 제공]

문체부는 관광벤처기업 육성 펀드 운용을 통해 창업 초기의 관광벤처기업에 대한 민간투자를 유도하고, 성장잠재력과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관광벤처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체부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1200억 원의 관광벤처기업 육성 펀드를 연차별로 조성키로 했다. ‘제1호 펀드’는 2015년 9월 30일 총 22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현재 ㈜그리드잇, ㈜한국카쉐어링 등 관광벤처기업과 관광기업에 총 103억원이 투자됐다.

‘관광벤처기업 육성 제2호 펀드’는 에이제이(AJ)캐피탈이 운용한다. 운용기관은 관광진흥법에 따른 관광산업과 관광산업 특수분류상 연관 산업에 해당하는 기업 및 프로젝트에 60% 이상을 투자하고 이 중에서 관광벤처기업 및 관련 프로젝트에 2/3 이상 투자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