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거리 더 많아진 남대문시장…본동상가 특화거리 새단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30일 남대문시장의 역사와 전통을 살려 리모델링한 ‘본동상가 특화거리’를 첫 선을 보인다.

농산물, 분식ㆍ반찬, 수산물ㆍ건어물, 생필품, 정육점, 일반요식업 등 6가지 업종의 60여개 점포가 남대문시장 본동상가 A동과 B동 골목거리 110m에 이르는 구간에 들어선다.


남대문시장 본동거리는 조선초기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생필품을 팔던 정부임대전들이 숭례문 주위에 몰려들면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구는 조선시대 최대 재래시장으로서 역사와 전통을 담고 있는 본동거리를 특화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3개월에 걸쳐 노후 된 간판과 매대를 새로운 디자인으로 교체하고, 어닝과 조명을 설치하는 등 환경개선사업을 마쳤다.

이날부터 사흘간 10~30% 세일을 3일간 진행하고 본동상가에서 5만원 이상 또는 10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각각 1만원, 2만원 상당 온누리 상품권을 증정한다.

점포 새단장 뿐만 아니라 대형마켓이나 백화점에서 기대할 수 있는 수준의 서비스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상인들을 대상으로 친절서비스와 마케팅 교육도 실시했다.

포장도 본동상가의 특징을 나타내는 디자인으로 고급화하고, 상인들은 공통된 유니폼을 착용하고 개장시간 전에 환경미화 청소 등에 힘써 침체되어가던 전통시장의 활성화로 고객유치와 매출증대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가격표시제와 신용카드 결제를 적용해 신뢰받는 상거래로 남대문시장의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남대문시장은 하루 방문객만 40만명에 달하고, 외래 관광객도 1만명 이상이 몰리는 곳이다. 1700여개 품목의 점포수만 1만2000여개에 이른다. 특히 액세서리, 칼국수, 갈치, 군복, 안경 골목, 아동복 상가 등이 특화되어 관광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최창식 구청장은 “남대문시장은 우리나라의 생활상과 역사를 담고 있는 대표 전통시장인 만큼 외국인 관광객 필수 관광코스가 될 수 있도록 남대문시장의 다양한 콘테트를 관광상품화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