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축구팀 포함 81명 태운 비행기 추락…AFP “6명 생존”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브라질 축구리그 소속팀의 선수 등 81명을 태운 비행기가 28일(현지시간) 밤 콜롬비아에서 추락했다. AFP통신은 생존자가 6명이라고 전했다.

샤페코엔시 로고 [출처=샤페코엔시 트위터]

이날 볼리비아에서 출발한 전세기는 콜롬비아 북서부 메데인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중 추락했다. 추락 지점은 도시 외곽의 산악지역으로 알려졌다.

인근 도시 라세자의 엘킨 오스피나 시장은 “비행기의 연료가 떨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해당 비행기에는 중남미 축구대회인 코파 수다메리카나 출전을 위해 메데인으로 가던 축구팀 샤페코엔시 소속 선수 등 승객 72명과 승무원 9명이 타고 있었다.

오스피나 시장은 구조대가 부상당한 생존자들을 옮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데인 공항측은 악천후로 인해 사고 지점에는 육로로만 접근할 수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